• 목록
  • 아래로
  • 위로
  • 0
  • admin
  • 조회 수 0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2주 전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를 타고 와 아산과 진천에서 격리 생활해온 교민 700명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내일과 모레 차례로 임시시설을 떠나게 됩니다. 교민들은 그동안의 응원과 지원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facd1abef7ad09ba7b1ddf40b411bee6.jpg

▶영상 시청

<앵커>

2주 전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를 타고 와 아산과 진천에서 격리 생활해온 교민 700명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내일(15일)과 모레 차례로 임시시설을 떠나게 됩니다. 교민들은 그동안의 응원과 지원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2차 전세기 편으로 귀국한 박종천 우한 청소년대표팀 농구 감독.

모레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끝내는데 가족들을 볼 생각에 설렙니다.

[박종천/중국 후베이성 청소년 농구 대표팀 감독 : (나가시면 뭐 제일 먼저 하고 싶으세요?) 가족들하고 같이 따뜻한 밥에 식사하려고 해요. 또 지냈던 일 얘기하면서 담소 나누고 싶습니다.]

문밖으로조차 나갈 수 없는 갑갑한 생활이었지만 각지에서 보내온 성원이 힘이 됐다고 말합니다.

[박종천/중국 후베이성 청소년 농구 대표팀 감독 : 아무래도 조금 답답한 면이 없지 않아 있었죠. 하지만, (어린이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써서 저희한테 보내준 위문 편지들이 정말 고마웠습니다.]

진천에서 생활 중인 한 교민은 어제 부친상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원하면 바로 나갈 수 있었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폐를 끼칠 수 없다며 내일 퇴소하기로 했습니다.

교민들은 혹시나 하는 우려의 시선 대신 평범한 이웃으로 대해주기를 바랍니다.

[조문기/진천 퇴소 우한 교민 : (악성 댓글 봤을 때) 굉장히 마음 아팠어요. 그런 글들 밑에 격려의 글을 보면서 희망을 가졌죠. 다 음성판정을 받았어요. 안전하게 나가는 것이니까 불안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오전 간단한 환송 행사를 마친 뒤 교민들은 전국 5개 권역으로 이동해 각자의 평범한 삶으로 되돌아갑니다.

우환 교민 내일부터 퇴소 시작

지원단 111명은 폐기물 소각과 방역 작업 등을 한 뒤 교민들보다 하루 늦게 퇴소합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김준희) 

▶유수환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4522 SBS 사람용 구충제도 '항암 희망'…임상시험 가치 있다? image
SBS '부친상' 교민 "폐 끼칠 수 없다"…주말, 차례로 퇴소 image
4520 SBS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image
4519 SBS 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image
4518 SBS 고개 숙이고 "잠시 더 유지"…KLM 사과 어땠나 보니 image
4517 SBS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image
4516 SBS "자발적 댓글 공작" 주장 조현오, 징역 2년 법정구속 image
4515 SBS 검찰 "치외법권적 판결"…'양승태 공소장' 무너지나 image
4514 SBS 사법농단 3연속 무죄 선고…"위헌적이나 불법 아냐" image
4513 SBS 보조금 더 받자? "5억짜리 이적"…"민주통합당 출범" image
4512 SBS "교만은 패망"…'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고발 취하 image
4511 SBS 정 총리 "손님들 적으니까 편하시겠네"…이게 위로? image
4510 SBS 이틀 새 中 확진자 2만 명 폭증…고육지책이 부른 결과 image
4509 SBS '누적 -1,000명' 中, 또 축소 의혹…의료진 감염도 심각 image
4508 SBS '5곳 퇴짜' 크루즈, 캄보디아 하선…"진짜 질병은 공포" image
4507 JTBC 최순실, 파기환송심서 징역 18년…형량 2년 줄어
4506 JTBC '재판개입 혐의' 임성근 판사도 무죄…'사법농단' 3연속 무죄
4505 JTBC [풀영상] 2월 14일 (금) 정치부회의 다시보기
4504 SBS 감염 위험 큰 선상 승무원들 "무사히 집 가고 싶어요" image
4503 SBS 크루즈선 고령자부터 하선…日 '지역 감염' 우려 고조 image